*The password is childtree. Please use headphones/speakers for better sound quality.

Senior project at RISD 2013

 

A tree grows in every memory

A tree grows in every breath

And in a child's heart there grew a tree...

 

나무는 추억마다 자란다

나무는 숨마다 자란다

그리고 아이의 마음 속에도 나무는 자라고 있었다..

 


 

"Child Tree" started with a little sketch of a stout-hearted little girl who ran out of an orphanage. She was

stubborn, getting into troubles for unusual and unreasonable reasons, but she had the courage and

persistence to seek out the love that she wanted.

 

Below is a selection of drawings that developed from the little sketch, from one little girl to two girls, from 

branches to roots, and from plots to abstraction. "Child Tree" is a journey that travels into the heart of the 

original story--the little child and the pain that she held, and searching for what it was that she truly wanted.

 

"마음나무"는 제가 똥애라고 부른 작은 여자아이의 이야기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똥애는 고아원에서 자라다가 뛰쳐나온

철부지로, 사랑과 관심을 받지 못해 불만으로 가득차 있었지만 마음이 강한 아이였습니다.

 

똥애로 시작한 그림들이 하나둘씩 쌓여갔고 그와중 여러 변화가 오고 갔습니다. 한 아이에서 두 아이의 이야기로, 나무

속으로 옮아들어갔던 가지가 그 밑의 뿌리로, 줄거리가 있는 이야기에서 추상화로, 그렇게 서서히 중심을 향해 파고 

들어갔습니다. "마음나무"는 그 여정의 끝에서 확인한 어떤 아픔과 그 뿌리, 그리고 제 간절한 소망을 담은 마음의 

작품입니다.

 

 

8616213201VL8n.jpg

 

 

8616213201yCye.jpg 

 

 

8616213201hv0S.jpg

 

 

86162132017EDq.jpg

 

 

86162132019DJJ.jpg

 

 

 

 

8616213201Mpjr.jpg

 

 

8616213201iIcf.jpg

 

 

 

 

 

 

 

 

 

 

 

 

 

 

 

 

 

 

 

 

8616213201nK7v.jpg

 

 

 

 

 

 

8616213201jweG.jpg

 

 

 

share
online portfolio